박노해 개인전 : 걷는 독서 D-62 무료 전시 진행중
개최자라 카페 갤러리 기간2021.06.08 ~ 2021.09.26 분야전시/행사 조회23,703 참여 0
공모전 포스터

| 개요

박노해 개인전 : 걷는 독서

일정 : 2021.06.08 ~ 2021.09.26

장소 : 라 카페 갤러리

시간 : 11:00 ~ 22:00

휴관일 : 월요일

작가 : 박노해​

입장료 : 무료


박노해 <걷는 독서>展



‘라 카페 갤러리’의 19번째 전시, 〈걷는 독서〉 박노해 글·사진전이 오는 6월 8일부터 개최됩니다.



‘단 한 줄로도 충분하다.’ 매일 아침 한 줄의 문장과 사진으로 수많은 이들의 하루를 함께해온 〈박노해의 걷는 독서〉. 7년간 연재한 2,400편 가운데 엄선해 묶은 『걷는 독서』 책을 출간하며, 특별전시를 개최합니다. 박노해 시인이 감옥 독방에 갇혀서도, 국경 너머 분쟁 현장에서도 멈추지 않은 일생의 의례이자 창조의 원천인 ‘걷는 독서’. 온몸으로 살고 사랑하고 저항해온 삶의 정수가 담긴 사상과 문장, 세계의 숨은 빛을 담은 사진이 어우러진 57점의 작품을 선사합니다.



지난 30여 년 동안 날마다 계속해온 나의 ‘걷는 독서’ 길에서 번쩍, 불꽃이 일면 발걸음을 멈추고 수첩에 새겨온 한 생각들을 모았다. 이것은 눈물로 쓴 일기장이며 내 삶의 고백록이기도 하다. 그리고 그대에게 보내는 두꺼운 편지다. (...)



지금 세계에 검은 그림자가 드리우고 사람과 사람 사이에 장벽이 세워지고 있다. 그러나 인간은 걷는 존재이고 만남의 존재이고 읽는 존재이다. 앞이 보이지 않는 불안하고 삭막한 이 시대에, 이 ‘걷는 독서’가 그대 안에 있는 하많은 생각과 지식들을 ‘목적의 단 한 줄’로 꿰어내는 삶의 화두가 되고 어려운 날의 도약대가 되기를.



인류의 오래된 ‘걷는 독서’를 새로운 독서 체험으로



전시포스터에 상징처럼 새겨진 ‘걷는 사람’의 고전적 이미지가 눈길을 끕니다. 박노해 시인이 2008년 고대 문명의 발상지 알 자지라Al Jazeera 평원에서 만난 ‘걷는 독서’를 하는 소년을 찍은 사진에서 따왔습니다.



“따사로운 햇살은 파릇한 밀싹을 어루만지고, 그는 지금 자신의 두 발로 대지에 입 맞추며 오래된 책 속으로 걸어 들어가고 있다. 선조들의 복장과 걸음과 음정 그대로 근대의 묵독 이전의 낭송 전통으로 ‘걷는 독서’.” 박노해 시인은 이 오랜 독서 행위인 ‘걷는 독서’의 체험을 오늘날 우리에게 새롭게 전하고자 했습니다.



​최초 공개 컬러사진과 최고의 영문 번역을 나란히



2010년부터 이어온 ‘박노해 사진전’은 흑백 아날로그사진의 대명사처럼 여겨지는데, 이번 전시에는 그간 촬영해온 수십만 장의 사진 중 컬러 작품만을 엄선하여 선보입니다. 한 편 한 편마다 그 문장에 생기와 빛을 더하는 사진이 다채롭게 감각을 일깨웁니다.



좋은 문장을 품격 있는 영어로 동시에 읽는 기쁨도 있습니다. 한국문학 번역의 독보적인 대가 안선재 서강대 명예교수Brother Anthony of Taize가 박노해 시인의 작품세계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바탕으로 번역하여 우리말의 깊은 뜻과 운율까지 살린 영문을 나란히 표기하여 외국인들도 전시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내 삶을 비추는 ‘단 한 줄의 글’



​더 많이 읽을수록 미로에 빠지고, 자기 자신과 멀어지는 시대. 지금이야말로 내 삶을 비추는 ‘단 한 줄의 글’이 필요한 때. 응축된 문장 사이로 영감이 깃들고, 가슴을 울리는 서정 사이로 새로운 나를 마주하는 체험을 선사할 전시 〈걷는 독서〉. 세계를 다른 눈으로 보게 하고, 삶의 수많은 문제 앞에서 나직한 길잡이가 되어줄 것입니다.

| 유의사항

*타인의 작품을 도용하거나 다른 회원들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는 내용을 게시하셨을 경우에는 참여 ID에 제재가 주어지며 3회 경고 누적 시 더콘테스트 내 활동이 제한됩니다.
*주제와 맞지 않거나 퀄리티가 낮은 참여작은 투표 대상에서 제외, 무통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참여작은 더콘테스트 SNS에 게재될 수 있습니다.

| 문의처

02-379-1975

참여하기 찜하기 목록으로